전체메뉴 닫기
글자크기 폰트 크기 늘리기 폰트 크기 줄이기
korea.net 국민신문고

지속가능발전포털

지속가능 RSS 지속가능 facebook

본문 내용

17개 목표
불평등 완화
국내 및 국가 간 불평등 감소
국제사회는 빈곤퇴치 과정에서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다. 최빈개도국, 내륙 개발도상국, 군소도서개도국에서 불평등을 줄이려는 노력이 한창이다. 하지만 여전히 보건, 교육, 자산관리 부문에서 불평등은 계속되고 있다.

경제 성장이 포괄적이지 않고, 경제적ㆍ사회적ㆍ환경적 차원의 지속가능발전의 3요소를 포함하지 않는다면, 경제 성장이 빈곤을 줄이는데 충분하지 못하다는 공감대가 커지고 있다. 다행히도, 소득 불평등은 국가 간과 국가 내에서 모두 감소되었다. 현 시점의 데이터를 가진 94개국 중 60개 국가의 1인당 소득이 국가 평균보다 더 빠르게 증가했으며, 저개발 국가들로부터의 수출에 유리한 조건을 만드는 것에 대한 조금의 진전이 있었다.

불평등을 줄이기 위해 정책은 원칙적으로 보편적이어야 하며,
취약 계층과 소외된 사람들의 요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IMF 내에서 개발도상국의 투표 비율을 증가시키는 것 외에도 개발도상국의
면세 처우와 수출 호조세를 이어 나가야 한다. 마지막으로 기술혁신은 이주 노동자들의
높은 송금 비용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 세계 시장에 수출되는 최빈개도국에서 생산된 제품의 관세 면제율은 2010년 20% 증가하여 2016년 최빈개도국에서 생산된 제품의 64.4% 에 무관세를 적용하고 있다.
  • 개발도상국의 증거에 따르면 가장 가난한 20%의 어린이들이 가장 부유한 5%의 어린이보다 5세 이전에 사망할 확률이 3배 이상 높다.
  • 사회보장은 전 세계적으로 상당히 확대되었지만, 장애인이 평균 의료비 지출은 최대 5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대부분의 개발도상국에서 임산부 사망률이 전반적으로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농촌지역의 여성들은 도심에서 사는 여성보다 출산 중 사망할 확률이 최대 3배 이상 높다.
  • 소득 불평등의 최대 30%는 남성과 여성을 포함한 가구 내 불평등 때문이다. 또한 여성은 남성보다 중간 소득의 50% 이하로 살 가능성이 더 높다.
출처 : UN 홈페이지 (www.un.org/sustainabledevelopment/)